성형이야기

쌍꺼풀 재수술 사례

며칠 전, 30년만에 눈 재수술을 하는 분을 만났다.

57세.

 

처녀 시절, 군산에 있는 안과에서 쌍꺼풀 수술을 했다고 한다.

옛날에는 쌍꺼풀 수술을 하면 수술한 티가 많이 났던 것 같다.

특히 소시지 눈!

 

어떻게 30년을 참고 견뎌왔을까.

참으로 오랜만에 성형수술하기로 결심한 이 분처럼, 특히 재수술하는 분들은 

저마다 질곡의 사연이 있다.

그동안.... 

세월의 무게까지 더하여 주름이 많이 생겼다.

또한 졸려보이는 눈이다.

 

어떤 눈이 아름다운 눈일까?

 

우선 자연스러워야 한다.

화장으로 가린다해도 왠지 부자연스러운 눈은 실패라고 생각된다.

수술한 티가 나는 대표적인 증상은 '소시지눈'이다.

요즘에는 이런 사례가 많이 줄었지만 여전히 실력이 부족한 의사가 

저지르는 실수 1순위다.

이런 경우는 대개 재수술로 가게 된다.

 

 

 

 

2차수술을 하면 된다... 

 

고 단순히 생각하면 안 된다.

사람들은 타인의 문제에 대해 큰 관심 없지만

당사자의 '마음고생'이란 말로 형용하기 어려운 고통이 따르기 때문이다.

 

 

여자에게 얼굴은 무슨 의미일까?

아마 목숨과도 비견될 것이다.

성형외과의사가 수술실에서 엄숙하거나 완벽주의자가 되지 않으면 안 될 이유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6-06-02

조회수2,588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1